당국자 “北 `핵융합 성공’ 터무니 없어”

정부 고위당국자는 12일 북한이 자체 기술로 핵융합 반응에 성공했다는 노동신문 보도내용에 대해 “터무니 없다”고 밝혔다.


고위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핵융합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고가의 시설이 필요한데 이런 시설이 북한에 있다고 보고됐거나 감지된 게 없다”면서 “비밀리에 이런 시설을 만들기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노동신문 보도내용이) 터무니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핵융합 발전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산하의 이터(핵융합실험로)라는 국제기구에서 미국, 유럽연합(EU), 러시아, 중국, 인도, 일본, 한국 등 전 세계 최고의 기술국가들이 모여 추진 중인 사안”이라면서 “실험에 필요한 시설을 건설하는 데만 51억 유로가 소요되고 실험 성공 자체도 50년 후에 가능할지도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노동신문 보도 내용이 사실일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가 금지하는 핵실험에 해당하느냐’는 질문에 “광의로 볼 때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융합 반응이 수소폭탄 등의 무기 개발로 연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도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이런 가능성을 면밀하게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이 핵융합기술을 자체 개발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유관기관과 함께 핵융합 반응 성공 가능성 등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