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北실제태도 본뒤 대응방향 정할 것”

정부는 16일 북한이 전날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보복 성전’을 거론하며 남측을 위협한 데 대해 북한의 실제 태도를 지켜본 뒤 대응기조를 정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의 성명이 위협에 그칠지, 어떤 행동으로 이어질지 주시하고 있다”면서 “오는 19일 예정된 남북 해외공단시찰 합동평가회의에서 북한의 태도나 입장이 명확히 드러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차분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면서 “북한의 금강산.개성관광 실무접촉 제의를 검토하는 한편 인도적으로 옥수수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도 “앞으로 2-3일 후 북한의 의도가 분명히 밝혀질 것이기 때문에 북한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합동평가회의 하루 전인 18일께 북측에 우리측 참석자 명단을 보내기로 했다.


한편, 북한의 이례적인 ’국방위 성명’과 옥수수 지원 수용의사 통보가 동시에 나오자 통일부는 북측의 강온 양면공세의 의도를 분석하기 위해 15일 심야까지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