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자 “中, ‘先 연평도 사과’ 대북기조 반대”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0일 미중정상회담에 대해 한미와 협의해온 내용에 부합되며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의 우라늄 농축문제에 대한 우려를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중 정상회담에서 나온 한반도 비핵화 관련 내용은 그동안 한미가 논의해온 내용으로 한미의 정책 추진 방향과 부합된다”면서 “특히 미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력 의지를 보인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미중이 북한의 우라늄 농축프로그램에 반대와 우려를 표명한 것과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남북대화가 6자회담 재개 여건에 앞서 필요하다고 밝힌 점이 주목된다”면서 “이러한 미중의 협력은 향후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중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합의한 대목도 주목되고 향후 북한의 변화를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는 이번 미중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6자회담 관련국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북한의 진정성있는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고 회담이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관련, “그동안 중국은 북한의 우라늄 농축에 대해 우려나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여 온 적이 없기 때문에 이번 미중의 북한의 UEP 관련 협의는 진전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향후 이문제는 유엔안보리 등 국제사회에서의 논의 과정을 통해 다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정부의 先 천안함·연평도 사과 後  대화재개’ 대북 기조에 대해 미중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이 반대하고 있다고 밝혀, 향후 정부의 대북 기조에 부담이 적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재도발 방지를 이야기 했지만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정부의 (先 천안함·연평도 사과) 기조를 중국에 동의 받으려고 노력했으나 안됐다. 이 문제는 남북간의 문제로 굳이 중국의 지지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