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금강산 피살사건 경위와 남은 의문점들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이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금강산 피살사건의 경위에 대한 설명이 기존에 알려졌던 것과 사뭇 다른 점이 있어 사건 경위를 둘러싼 의혹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북측의 ‘구두’ 설명에 불과하고 이를 입증할 만한 펜스 폐쇄회로(CC) TV의 내용을 사실상 거부하고 있으며 총성 횟수와 사건발생시각에 대해 북측 설명과 다른 남측 관광객의 증언이 잇따라 나와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점들이 남는다.

◇어떤 점들이 달라졌나 = 우선 고(故) 박왕자(53.여)씨가 숙소인 비치호텔을 나온 시각이 기존 오전 4시30분에서 오전 4시18분으로 앞당겨졌다.

이에 대해 현대아산 측은 GPS 장치를 통해 정확한 시각을 측정한 결과 비치호텔 CCTV에 설정된 시간이 실제보다 12분50초 빨리 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박씨의 이동거리도 달라졌다.

사건발생 당시 박씨의 시신은 해수욕장 경계 펜스에서 북측 군사지역으로 200m 더 들어간 지점에서 발견됐고, 또한 박씨가 북한 초병에 의해 제지당한 곳은 이보다 1㎞ 더 들어간 북한 초소 인근이었다고 북측은 현대아산에 전했다.

그러나 북측은 이번에 박씨가 총격 받은 지점은 경계펜스에서 300m 떨어진 곳이고 또한 박씨가 북한 초병과 맞닥뜨린 곳은 기존 1㎞보다 200m 덜 간 800m이었다고 윤 사장에게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박씨의 총 이동거리는 2.2㎞로 기존에 알려진 3.3㎞보다 1㎞가량 줄었다.

윤 사장은 이동거리가 애초 보고됐던 것과 다른 까닭은 사건 발생 후 북측 관계자와 아산 직원들이 현장에서 눈으로 대략 가늠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사건 발생시각은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최초 사건 발생 후 현대아산측에 발생시각을 오전 5시라고 말했다가 12일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담화문 발표에서는 오전 4시50분으로 수정했다.

그러다 북측은 윤 사장에게 이 4시50분이라는 시각이 북측 초병이 박씨를 최초 목격한 시각이라고 다시 말을 바꿨다.

하지만 박씨가 북측 초병을 발견하고 800m가량을 도망가다 총격에 숨진 것을 감안하면 사건 발생시간이 대략 4시55분에서 5시로 추정돼 기존 5시와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계펜스 인근에 ‘제2의 초소’가 있나 = 윤 사장이 이날 질의응답 중에 그동안 일부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했던 해수욕장 경계펜스 인근 초소의 존재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 나왔다.

‘모래 언덕을 넘어 얼마 안 가자 북한 초병의 제지를 받았다’는 일부 관광객들의 증언을 토대로 육안으로 보이지 않지만 경계펜스 근처에 남측 관광객의 월선을 감시하는 초소가 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었다.

또한 이곳 장전항이 군사시설이 다수 포진한 곳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경계펜스에서 1.2㎞나 가서야 북측 초소가 나온다는 것은 쉽게 납득하기 힘들기 때문이기도 하다.

윤 사장은 이번에 북한 초병은 모두 3명이고 이 중 1명이 박씨를 발견해 따라가 총을 쐈으며 나머지 두 명은 총격 후에 나타난 것이라는 북측 설명을 전했다.

그는 총격 후 나타난 초병들에 대해서 “아마도 기생바위가 아닌 다른 쪽에서 나온 곳으로 이해한다”며 “자세한 위치는 군사기밀에 속해 어느 위치에 있는지 (북측으로부터) 확인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는 아마도 북측이 윤 사장에게 애초 알려진 기생바위 인근 북측 초소 말고 제2의 초소가 어딘가에 또 있음을 말해줬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제2 초소의 존재 여부가 문제가 되는 것은, 기생바위 인근 초병이 ‘1차 저지선(즉 제2 초소)’을 뚫고 들어온 박씨를 보고 다급한 나머지 박씨의 신병을 확보하기보다는 총으로 쏜 게 아니냐는 가설이 성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총격은 몇번..사건발생 시각은 언제 = 윤 사장은 이번 기자회견에서 총격 당시 상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밝힌 북측의 설명을 전했다.

북측이 윤 사장에게 말한 설명에 따르면 북한 초병이 박씨를 발견하고 ‘섯! 움직이면 쏜다’를 3회 반복해 제지했으나 박씨가 도망치자 쫓아가 공포탄을 한 발 발사한 뒤 재차 조준사격으로 세 발 쐈다.

그러나 남측 관광객인 대학생 이인복(23)씨와 여성 관광객 이모씨 둘 다 공통적으로 총성 1발, 비명소리 그리고 다시 총성 1발 들렸다고 증언해 북측의 설명과 배치된다.

또한 북측 설명을 토대로 오전 5시쯤으로 추정되는 사건 발생시각도 ‘총소리가 5시20분께 들렸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여성 관광객 이씨의 진술과 모순된다.

특히 두 목격자의 진술이 거의 일치하고 여성 관광객 이씨는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기억하고 있어 이들의 증언의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씨가 숙박했던 해금강호텔에 CCTV가 있지만 이 CCTV의 저장용량이 3일분이어서 현재 이씨의 호텔 출입시각을 녹화한 장면은 CCTV 저장장치에서 지워진 상태다.

그러나 현대아산 측이 CCTV의 저장장치를 따로 보관하고 있으며 필요할 경우 해당 부분을 복원할 계획이어서 사건경위를 파악하는 데 실마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