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둥 평온한 분위기…김정일 방중설 왜?

최근 북한과 국경을 맞댄 중국 단둥 지역의 경비 태세가 강화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며, 김정일의 방중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단둥 지역에 경찰 병력이 증가하고 세관이 폐쇄되는 등 김정일 방중을  준비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탐지되고 있다고 보도한 데 이어 요미우리 신문도 7일 단둥에 특별경계태세가 펼쳐졌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북중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6일 0시부터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중국 단둥(丹東) 지역에 특별경계 태세가 펼쳐졌다”며 “김정일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는 만큼 이번 경비 강화는 막바지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반 경찰과 무장경찰 등을 중심으로 시내 경비가 강화됐고 단둥에서 선양까지 연결하는 철도 노선 주변에 있는 수상한 물건의 철거 작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북방송매체인 자유북한방송도 중국 현지통신원의 말을 인용 “지난 5일과 6일 단둥 세관 및 세관 주변 안마방과 사우나 등의 야간영업소, 개인숙박업소 등에 대한 신분증 검열과 같은 공안 당국의 단속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또 “6일 오전 10시부터는 압록강 유람선, 경비(순찰)정의 출항이 일체 금지되었으며, 강 주변의 보안상태가 일층 강화된 것으로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경비 강화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북한이 지난해 11월 단행한 화폐개혁에 따른 경제혼란 때문에 중국 당국이 밀수나 탈북자 단속을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연일 일본 언론의 보도에 이어 국내 언론들도 김정일 방중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이지만 단둥 현지는 평소 일상적인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단둥서 접촉한 공안(公安) 관계자도 김정일의 방중 가능성에 대해선 “특별한 정황은 없다”고 답했다. 


김정일이 중국을 방문할 경우,  단둥은 반드시 거쳐 가야만하는 길목이다. 2006년 방중시에도 전용열차를 타고 단둥을 통해서 입국했으며 당시에는 경비 강화 조치가 방중 사흘 전부터 시작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