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둥(丹東)의 꽃상인

중국 단둥의 꽃상인들이 김일성사망 11주년을 앞두고 북한으로 들어갈 꽃을 싣고 있다. <권정현 특파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