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영화 ‘천안함 프로젝트’ 상영 금지 가처분 신청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폭침당했다는 정부 공식 발표에 의혹을 제기한 다큐멘터리 영화 ‘천안함 프로젝트’에 대해 해군장교들과 천안함 유족들은 7일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해군에 따르면 이날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호를 통해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 영화 ‘천안함 프로젝트’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소식을 전한 해군관계자는 “민군 합동조사단의 결론에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의 영화가 사실을 왜곡하고 당사자들의 명예를 훼손한다며 법적으로 대응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처분 신청 당사자는 천안함 사건 당시 해군작전사령부 작전참모처장이던 심승섭 준장과 해난구조대장으로 구조작업을 지휘한 김진황 대령, 천안함 함장이던 최원일 중령 및 천안함유가족협회의 이인옥 회장과 이연화 총무 등 5명이다.

영화는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씨와 선박 구조·구난 잠수 전문가인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두 사람의 의견과 그 근거가 되는 내용을 주로 소개하고 있다.

영화는 정부의 어뢰 추진체의 의한 폭발일 경우, 해수 온도의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사건 당시 찍힌 열상감시장비(TOD) 영상에는 해수 변화가 감지되지 않았다는 점 등을 들어 천안함 침몰이 좌초일 가능성과 함선끼리의 충돌 가능성 등을 제기한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은 이미 합동조사단을 통해 반박된 내용들이다.

영화는 지난 4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될 당시부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국방부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통해 또다시 천안함 폭침 사건의 원인이 좌초이니 충돌이니 주장하는 것은 우리 국민의 혼란만 초래하게 된다”고 상영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