닝푸쿠이 대사 “김정일정권, 생존문제 직면”

▲ 22일 한국국방연구원은 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를 초청해 국방포럼을 열었다.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는 22일 “김정일 정권은 자신의 생존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하고, “미국이 김정일 정권을 전복시키려는 시도를 포기하지 않는 한 김정일은 북한 경제를 발전시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닝대사는 또 한미간 합의한 전략적 유연성 문제와 관련, “제3국을 대상으로 행동하면 우리는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국방연구원(KIDA) 초청으로 열린 국방포럼에서 그는 ‘중국의 외교 및 對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양안문제에 대한 주한미군의 개입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닝대사는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불리한 일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한미간 합의에서 한국 국민의 동의 없이는 제 3국에 가서 활동할 수 없다고 들었다”며 “(전략적 유연성도)한미간 쌍무적 체제다. 안보를 위해 쌍무적 틀 안에서 행동한다면 우리는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성택 방중, 북-중 경제교류 활성화”

북핵문제에 있어 중국의 역할에 대해 닝 대사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전제, “어느 한 측이 양보하기보다 각 측이 양보하고 서로가 이득을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최근 혼란에 빠졌지만, 북핵문제는 반드시 6자회담을 통해 해결되어야 한다”며 “향후 북핵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안을 내야 하는 것이 지금의 당사국들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장성택 북한 노동당 근로단체 및 수도건설부 제1부부장의 잇따른 중국방문에 대해 그는 “중국과 북한이 경제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또 탈북자 북송과 관련, 닝대사는 “탈북자에 대한 중국의 원칙은 인도주의와 국내법, 국제법에 따르고 있다”고 설명하고 “중국의 사회안정, 중국 내 외교공관의 안정을 고려해 원칙을 견지했고 앞으로도 이런 원칙하에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