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봄통일상에 문학평론가 백낙청 교수

(사)통일맞이 늦봄문익환목사기념사업(이사장 장영달)가 주관하는 제11회 늦봄통일상 수상자로 문학평론가 백낙청(68) 서울대 명예교수가 8일 선정됐다.

이 상은 통일운동에 헌신했던 늦봄 문익환 목사를 기리기 위해 1996년 제정됐다. 그동안 작곡가 고 윤이상(제1회), 평론가 리영희 교수(제4회), 김대중 전 대통령(제8회), 고은 시인(제10회) 등이 이 상을 수상했다.

늦봄통일상 심사위원회(위원장 김상근)는 “백낙청 교수가 정치적 긴장과 국제관계의 불안정 속에서도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상임대표로 활동하며 6ㆍ15공동선언 성과를 계승하여 겨레의 통일지향과 의지를 하나로 모아나가는 데 주력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백 교수는 최근 6ㆍ15공동선언 이후 통일운동을 살핀 책 ’한반도식 통일, 현재진행형’을 발간한 바 있다.

시상식은 6월8일 오후 6시 프레스센터 19층 프레스클럽에서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