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방장관 “북핵은 국제사회 전체의 문제”

필 고프 뉴질랜드 국방장관은 26일 “북한 핵문제는 북미간 양자문제가 아니다”며 “핵 확산 우려는 국제사회와 유엔이 개입해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한 중인 고프 장관은 이날 서울 동빙고동 주한 뉴질랜드 대사관저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핵문제 해결책의 하나로 제기되고 있는 북미 양자대화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누구도 북한 핵문제에 대해 군사행동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전제한 뒤 “국제사회의 대북압박은 그들이 더 이상 도발적인 행동을 하지 않고 6자회담에 돌아오게 하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북한은 스스로 올바른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뉴질랜드는 국제적인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활동에 동참하고 있으며 확산방지구상(PSI)의 적극적인 참여국”이라고 소개한 뒤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도록 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프 장관은 이어 PSI 참여확대 문제를 둘러싼 한국내 논란에 언급, “한국 정부가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전제한 뒤 “북한은 한국에 PSI와 관련해 어떤 요구를 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통상장관을 겸하고 있는 고프 장관은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양국간 FTA 체결의 장단점 등에 대한 연구를 시작할 것을 한국 정부에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양국은 오랫동안 우호적인 정치.경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건강한 무역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면서 “양국간 FTA가 체결되지 않으면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될 수 있는 교역도 양국이 각기 다른 나라와 맺은 FTA에 의해 방해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프 장관은 또 “한-뉴질랜드 FTA체결시 한국 농민에게 피해가 갈 것이란 우려가 있지만 양국 농업은 상호 보완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면서 자국이 쌀을 생산하지 않는 점, 두 나라의 키위 생산시즌이 다른 점 등을 예로 들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