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8자회동 라이스 ‘안보리 대북 결의 충실 이행해야’

한.미.일 3국과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인도네시아, 아세안을 대표한 필리핀 8개국은 21일 뉴욕에서 다자 외교장관 회의를 열어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이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참가국들은 대북 결의를 이행해 나가면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계속 벌여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이 밝혔다.

반 장관은 비공개로 열린 회담 후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6자회담 공동성명이 채택된 지 1주년이 됐는데도 아무런 진전이 없기 때문에 이 교착상태 타개책을 어떻게 마련하느냐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계속 6자회담에 부정적, 비협조적으로 나올 때 어떤 조치를 취할지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측은 회의에서 안보리 결의에 북한의 6자회담 복귀가 명시된 점과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는 게 필요하다고 합의한 사실, 그리고 한미간 진행중인 공동의 포괄적 접근 방안을 설명했다고 반 장관은 말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유엔 결의 1695호를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반 장관은 전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중국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여러 참석자들이 말했다고 설명하고, 미국 역시 안보리 결의 이행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설명은 피했다.

회의에선 또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도 논의됐다고 힐 차관보는 말하고 그러나 “실험이 임박했는지 여부는 말할 입장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는 “핵실험을 하면 가장 환영받지 못할 일이라는 점을 모든 참석자들이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일본측은 회의에서 지난 19일 취한 안보리 결의 관련 대북 제재내용을 문서를 통해 회람시켰다.

이날 회의엔 6자회담 참가국인 중국, 러시아는 물론 북한도 초청됐으나 세 나라 모두 불참했다.

이에 대해 반 장관은 “중국의 경우 6자회담이 개최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런 (북한을 제외한) 회의가 제도화돼 북한을 너무 소외시키는 것이 6자회담 재개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중국이 정책적인 이유라고 말하지 않았다. 다른 일정 때문일 수도 있다”고 말하고 중국과 러시아의 불참을 미국이 추진한 10자회동에 대한 무시는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