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접촉’ 美가 北에 요청…6자회담 촉구

지난 13일 조셉 디트러니 국무부 대북협상 특사와 제임스 포스터 한국과장이 뉴욕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를 찾아가 박길연 대사 및 한성렬 차석대사와 만난 것은 미국의 요청에 의한 것이었으며 미국은 이 자리에서 북한에 6자 회담 복귀를 촉구했다고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 19일 밝혔다.

바우처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지난해 12월 이후 중단됐던 뉴욕 채널을 가동한 것은 “북한 핵 프로그램에 관한 미국측 입장을 북한이 ‘필터없이’ 이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또 뉴욕 접촉이 있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뉴욕 채널이 본래 끌고 당기는 협상과 같은 것은 아니어서 이번 회동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거듭 밝히고, “우리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똑같이 얘기하기 때문에 여러분들에게 매우 친숙한 그러한 미국의 입장을 얘기했다”고 언급,미국이 새로운 입장을 제시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앞서 바우처 대변인은 지난 10일 브리핑에서 “뉴욕 채널은 언제나 열려있다”면서도 당장 여기에 참여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바우처 대변인은 미국이 이처럼 갑작스럽게 북한에 회동을 요청한 배경에 대해 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한 채 “그것이 유용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바우처 대변인은 남북 차관급 회담과 관련, 한국이 이 회담을 북한에 대해 6자회담 복귀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기회로 사용한데 대해 환영한다고 두차례나 강조하는 한편, 북한이 이 회담에서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나타내지 않은데 대해 실망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