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中공관앞서 `탈북자 북송중단’ 시위

탈북자 이민복씨와 탈북난민보호미주협의회회장 손영구 목사는 22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35가의 주유엔 중국대표부를 방문,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중국 정부가 유엔난민협약을 준수하고 인도적 차원에서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해서는 안된다”면서 “특히 중국 공안이 지난 10월 26일 탈북자들의 숙소를 급습, 체포한 탈북자 62명도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인 대학생과 전문직 종사자들로 구성된 ‘링크(Link)’ 소속 회원 10여명은 자신들의 취지에 동조하는 중국인 대학생들과 함께 유엔주재 중국대표부 건물 앞에서 한국어와 중국어로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는 탈북자 인권단체들이 미국, 일본, 캐나다 등지에 위치한 중국 대사관 및 영사관 앞에서 동시에 벌이는 국제시위의 일환으로 열린 것이다.

앞서 이들 단체들은 지난 2일과 16일에도 주유엔 중국대표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인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