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회장 “北주민 사랑하게 돼”

뉴욕필 교향악단의 폴 구엔더 회장이 지난 26일 뉴욕필의 평양공연을 앞두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 기자와 만나 “북한 주민을 사랑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이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구엔더 회장은 “우리의 방문 일정은 매우 짧지만 친절하고 상냥한 조선(북한) 인민을 알게 됐고 사랑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구엔더 회장은 “우리는 평양의 모든 곳을 돌아보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며 “그래서 오늘(26일) 아침에 나는 평양을 돌아보았다. 중요한 것은 우리 공연을 주최하게 될 극장이 아주 훌륭하다는 것”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미국인들과 조선 인민이 이 음악회에서 공통된 심정을 가지게 되리라고 본다”며 “그런 것만큼 그들에게 훌륭한 음악을 가져다 주고 감상하도록 하는 것이 현 시기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근본적으로 놓고 볼 때 우리 주위에는 언제나 인민들이 있다”며 “인민에게 음악을 가져다 주고 인민이 그 음악을 감상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사업 방향”이라고 덧붙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중앙방송은 구엔더 회장의 인터뷰 기사를 내보내면서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외국인들은 평양 시민들과 평양의 모든 것이 대단히 훌륭한 데 대해서 경탄을 금치 못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