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평양 도착…내일 역사적 공연

미국의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25일 역사적인 평양 공연을 위해 아시아나항공 특별기편으로 평양에 입성했다.

자린 메타가 이끄는 뉴욕필 단원과 가족, 후원자, 각국 취재진 등 280여명은 이날 오후 3시55분께 아시아나항공 특별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이번 방북단의 규모는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 방북 당시의 100여명에 비해 3배에 가까운 280여명으로 미국 방북단으로서는 사상 최대다.

송석환 북한 문화성 부상 겸 조선문학예술인총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8시 양각도호텔에서 뉴욕필 단원과 취재진을 위한 환영만찬을 거행한다.

뉴욕필은 26일 오후 6시부터 1시간30분동안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바그너의 오페라 ‘로엔그린’ 3막 서곡과 드보르자크의 ‘신세계 교향곡’, 거슈윈의 ‘파리의 미국인’ 등 3개 작품을 차례로 연주한다.

뉴욕필은 이 공연에 앞서 북한과 미국의 국가를 연주할 계획이다.

뉴욕필의 상임지휘자인 로린 마젤은 본공연을 마친 뒤 관객들로부터 앙코르 요청이 있을 경우 한민족의 전통 민요인 ‘아리랑’을 공연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평양 공연은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것은 물론 북한에서도 실황중계되며 이를 위해 MBC와 독일 아르테 TV 등 방송 중계팀이 장비를 싣고 23일 육로로 방북했다.

이에 앞서 공연단은 26일 오전 동평양대극장에서 최종 리허설을 하고 곧 이어 북한 음악도들에게 미리 준비한 악기와 전자제품 등을 선물할 예정이다.

이들은 또 본공연을 몇시간 앞둔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1시간30분동안 북한 평양음악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음악교실을 열고 연주법을 전수한다.

뉴욕필 단원들은 또 본공연 다음날인 27일 오전 9시30분부터 평양 모란봉극장에서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과 실내악 협연을 실시할 예정이다.

조선국립교향악단은 이어 이날 오전 11시부터 모란봉극장에서 뉴욕필 상임지휘자인 로린 마젤을 지휘를 받으며 연주를 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베이징의 북한 소식통들은 “김정일 위원장이 경호하기가 좋은 모란봉극장에서 열리는 뉴욕필과 조선국립교향악단의 협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높다”며 “김 위원장은 또 뉴욕필 평양 도착 첫날인 25일 오후 양각도호텔에서 열리는 환영 만찬에 ‘깜짝 등장’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평양공연을 마친 뉴욕필은 서울 공연을 위해 27일 오후 1시30분 아시아나항공 특별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 오후 2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과 미국 지도부는 뉴욕필의 이번 평양 공연이 북한의 핵신고 문제만 풀린다면 북미관계가 급진전될 것이라는 상징적인 행사로 생각하고 있다.

뉴욕필의 이번 평양공연에는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 등도 관람할 예정이어서 이번 공연이 단순한 문화교류를 넘어 북핵 외교의 장이 될 전망이다.

외교 전문가들은 뉴욕필의 이번 평양공연이 북핵 신고문제에 관한 북한과 미국의 입장에 단기적으로 별다른 변화를 몰고 오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하면서도 이번 공연이 ‘은둔의 왕국’ 북한을 세계의 일원으로 합류시키는 역사적인 전환점으로 평가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