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평양공연 내년 2월26일 계획”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내년 2월26일로 평양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7일 전했다.

뉴욕필의 자린 메타 회장은 최근 관계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뉴욕필의 평양 공연이 1959년 레너드 번스타인 지휘로 옛 소련에서 이뤄진 공연에 못지 않은 중요한 공연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구상을 밝혔다.

뉴욕필의 평양 공연 구상은 북한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7월 미국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에 제안한 뒤 진행돼왔다.

이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지난달 뉴욕필 관계자들이 북한을 방문, 평양 공연 계획을 논의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