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평양간다…준비팀 6일 방북 공연 협의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선율이 곧 평양에서 울려 퍼진다.

미국의 대표적인 오케스트라인 뉴욕 필하모닉은 북한의 초청을 받아들여 평양 공연을 하기로 하고 세부 공연 일정을 협의 중이라고 워싱턴의 정통한 소식통들이 4일(현지시각) 밝혔다.

뉴욕 필하모닉은 평양 공연 준비를 위해 준비팀을 6일 북한에 보내 8일까지 북측 관계자들과 세부 공연 일정과 계획 등을 협의하며, 특히 방북 준비팀에는 미 국무부 관리도 동행해 북한 당국과 의견을 조율한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을 대표하는 뉴욕 필 하모닉의 평양 공연이 빠르면 연내 이뤄질 전망이며, 이를 계기로 북미간의 문화교류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뉴욕 필하모닉은 지난 8월 북한 문화성을 대신한 대리인으로부터 평양 공연을 초청받았으며, 미국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수락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에릭 라츠키 뉴욕필 대변인은 평양 공연 초청을 받아들일 경우 동아시아 순회공연이 있는 내년 초에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내년 2월 중국에서 공연이 예정돼 있다고 덧붙여 이 때를 전후해 공연이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북한측의 강력한 희망에 따라 빠르면 연내에 공연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으며 공연 장소로는 평양 모란봉극장과 5.1경기장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뉴욕필 평양 공연단 규모는 약 150명 수준으로,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뉴욕필 공연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이를 직접 관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북핵 6자회담을 통해 핵문제 해결과 관계정상화를 적극 추진 중인 북한과 미국은 상호 신뢰구축을 위해 문화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으며, 6자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지난 7월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에게 뉴욕필의 평양 공연 초청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힐 차관보는 3일 전화회견에서 “많은 미국 기관들이 북한인들을 초청하는데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우리가 북한에 가서 할 수 있는 일들도 있다”며 북미간 문화교류 확대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