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오늘 평양서 역사적 공연

미국 문화의 상징인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26일 북한 평양에서 역사적인 공연을 한다.

뉴욕필은 남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에 TV로 생중계되는 가운데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북한 및 미국의 국가, 바그너의 오페라 ‘로엔그린’ 3막 서곡, 드보르자크의 ‘신세계 교향곡’, 거슈윈의 ‘파리의 미국인’ 등 5개 작품을 차례로 연주한다.

상임지휘자 로린 마젤이 이끄는 뉴욕필은 연주를 마친 뒤 관객들로부터 앙코르 요청이 있을 경우 한민족의 전통 민요인 ‘아리랑’을 공연할 계획이다.

공연단은 이날 오전 동평양대극장에서 최종 리허설을 하고 곧 이어 북한 음악도들에게 미리 준비한 악기와 전자제품 등을 선물한 뒤 오후에는 북한 평양음악원 학생들을 대상으로 음악교실을 열고 연주법을 전수한다.

뉴욕필 단원들은 또 본공연 다음날인 27일 오전 평양 모란봉극장에서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과 실내악 협연을 실시한다. 조선국립교향악단은 이 협연 과정에서 뉴욕필 상임지휘자인 로린 마젤의 지휘를 받으며 연주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한편 뉴욕필 단원과 가족, 후원자, 각국 취재진 등 268명은 25일 오후 3시45분 아시아나 특별기편으로 평양에 도착, 송석환 북한 문화성 부상 겸 조선예술교류협회 회장과 김종식 평양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 이연규 조선국립교향악단 단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

뉴욕필 단원들은 양각도호텔에 여장을 풀고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열리는 공연을 관람한 뒤 오후 8시부터 송석환 부상이 양각도호텔에서 개최하는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뉴욕필은 평양공연을 마치면 서울 공연을 위해 27일 오후 아시아나항공 특별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