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 미셸김 부악장 “평양공연 기대되고 궁금도 합니다”

“좋은 기회와 시기에 평양공연을 갈 수 있게 돼 굉장히 기대도 되고 한편으로는 궁금하기도 합니다”

뉴욕필하모닉의 부악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미셸 김(한국명 김미경.35)씨는 내년 2월26일로 예정된 평양공연에 나서는 소감을 기대와 궁금이라는 두 단어로 요약했다.

조부모님이 북한 출신이어서 옛날부터 북한에 가보고 싶었고 이제까지 여러 번 초대를 받았음에도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가지 못했던 아쉬움을 한꺼번에 털어버릴 수 있게 됐기 때문에 이번 공연에 대한 기대가 남다르고 그만큼 북한에 대한 궁금증도 크다는 것.

김씨는 또한 일부 단원들이 이번 평양공연에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과 다르다면서 다양한 국가 출신들이 모였지만 단원들 모두 이번 공연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씨는 단원들이 벌써 평양공연 때 가져갈 선물을 준비하고 있을 정도라면서 자신도 뉴저지에 있는 한인 악기판매점인 ‘메인 바이올린’의 도움으로 선물로 줄 악기들을 준비하고 있으며 다니고 있는 뉴저지 필그린교회에서도 많이 도와줘 CD 플레이어 등 많은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처음에는 북한이 잘 모르는 나라여서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있기도 했지만 한달여 전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직접 단원들에게 설명회를 가진 뒤부터는 모두가 평양공연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힐 차관보가 연주자위원회의 초청을 흔쾌히 수락해 직접 뉴욕을 방문해 북한에 대해 설명했다면서 힐 차관보의 설명회가 호기심 반 기대감 반이었던 단원들의 생각을 긍정적으로 돌리는 역할을 한 것 같다고 부연했다.

김씨는 이번 평양공연을 바라보는 단원들의 생각은 북한 정부가 아니라 북한 주민을 위한 공연이라는 것이라면서 단원들이 북한 전역에 공연이 중계되도록 강력하게 요청한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번 평양공연이 비록 짧은 일정이지만 더 많은 사람에게 연주할 수 있다면 연주장인 동평양대극장 이외의 곳에서도 연주할 수 있다는 것이 단원들의 생각이라면서 개인적으로도 이번 공연이 성공적으로 잘 이뤄져서 앞으로 더 많은 공연기회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1984년 음악공부를 위해 도미한 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을 졸업한 김씨는 뉴욕필과 지난 2001년 부악장으로 들어가면서 인연을 맺었으며 메니스칼리지 강단에도 서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