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트, 한미FTA 국회비준 촉구 모임 결성

▲뉴라이트 계열의 NGO들이 5일 ‘FTA 국회비준 시민연대’를 결성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데일리NK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지지하는 NGO들이 연합체를 결성해 조속한 국회 비준을 촉구하고 나섰다.

바른사회시민회의(공동대표 노부호)와 자유주의연대(대표 신지호) 등 12개 뉴라이트 계열의 NGO들은 5일 ‘한미FTA 비준 시민연대’를 결성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국회 비준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임을 천명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한미FTA는 우리나라 선진화를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FTA 국회 비준이 정치적 이유로 지연될 수 있기 때문에 조속한 비준을 촉구하기 위해 힘을 합치기로 했다”고 시민연대 결성 배경을 밝혔다.

이들은 “어렵게 타결된 FTA가 정치권에 의해 물거품이 된다면 이는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실수가 될 것”이라며 “국회의원과 정치권은 국회에서의 한미 FTA비준에 앞장서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들은 “FTA는 정치와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라면서 “타결된 FTA를 놓고 정치인들이 대국민사기극, 경제주권상실 등을 운운하며 사회적 갈등과 국론분열을 조장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미국과의 FTA는 포괄적인 동맹으로 한미관계를 한 차원 높이 승화시키는 것으로 기존의 FTA와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한미 FTA는 ‘샌드위치 경제’로 성장 동력을 잃어가던 한국경제에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지호 자유주의연대 대표는 “직접적인 피해를 보는 농업, 축산업, 제약업 등 이분야 관련자들의 주장은 타당한 부분도 있지만 FTA를 정치적, 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반미감정 등을 이용한 반FTA 발언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시민연대는 “FTA 비준해 선진한국 이룩하자”는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리행진을 벌였다.

시민연대는 앞으로 정책토론회 개최, 캠페인 전개, 한미FTA 국회 비준 촉구 등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한미 FTA 바로알기’ 대국민 홍보 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참여단체>

바른사회시민회의, 자유주의연대, 자유주의교육운동연합, 뉴라이트교사연합, 뉴라이트재단, 뉴라이트싱크넷, 바른시민옴브즈만, 자유교육포럼, 자유주의대학생네트워크, 자유주의학부모연대, 의료와사회포럼, 헌법포럼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