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트, 한나라당과 정치연대 아직 이르다”

한나라당과 뉴라이트전국연합(상임의장 김진홍·이하 전국연합)의 연대 분위기가 형성되는 가운데, 뉴라이트 운동의 선발주자격인 자유주의연대(대표 신지호)가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자유주의연대는 25일 논평을 내고 “한나라당과의 섣부른 정치연대에 나설 때는 아니다”고 못 박았다.

논평은 “지금은 뉴라이트 운동의 내용을 보다 충실히 하고 사회 곳곳에 진지를 구축할 때”라며 “한나라당과의 조급한 연대와 무원칙한 정계진출은 국민적 기대에 역행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뉴라이트를 표방하는 일부 단체에서 한나라당에의 접근에 조급증을 보인다”며 “‘뉴-한 연대설’이 광범위하게 유포되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또 “뉴라이트는 내년 대선에서 선진화 시대의 개막에 일익을 담당하기를 희망한다”면서 “한나라당 역시 자신의 단기적 필요에 의해 뉴라이트를 활용하려는 근시안적 자세를 탈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전국연합 공동대표를 지낸 유석춘 교수를 참정치운동본부 본부장으로 임명했다.

같은날 전국연합 김진홍 대표는 한나라당 소장파 의원들의 모임인 ‘새정치수요모임’이 주최한 강연에서 “기존 우파 가치관을 공유하는 정당들이 통일전선을 펼쳐야 한다”며 “전국연합은 여기에 촉매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자유주의연대 최홍재 조직위원장은 데일리NK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후발단체의 움직임이지만 뉴라이트 운동 전체가 그러한 것처럼 비치고 있으니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들의 움직임이 뉴라이트 운동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지금은 시간을 두고 뉴라이트 운동을 채워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