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트 “좌우 넘는 자유주의, 글로벌리즘 실현” 선언

안병직 뉴라이트 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우리 사회 뉴라이트 운동을 주고하고 있는 핵심인사들이 8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5.31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룬 대한민국의 성공한 역사를 폄하하는데 몰두한 집권여당을 단호한 심판이라고 규정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집권여당의 참패는 ‘민주와 진보’를 표방하며 국가경영을 담당해 온 세력에 대한 민의의 준엄한 심판”이라며 “이제 그들의 퇴조는 시대의 거스를 수 없는 추세가 되었다”며 선진화를 모색하는 새로운 세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선언문은 “남북관계에서는 민족공조라는 도그마에 빠져 김정일 폭압정권을 지원하고, 북한주민의 고통과 인권을 외면하여 자신들이 금과옥조로 여기는 민주와 인권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길을 걸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의 反인권적 범죄정권을 두둔하다가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관계를 손상시켰으며, 국내의 비판세력을 냉전수구로 몰아붙이는 독선을 자행해 왔다”며 민족공조를 추종해온 대북정책을 지적했다.

선언문은 “이번 5.31선거를 통해 분출된 민심과 민의의 본령이 특정정당에 대한 찬반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 제시 ▲관념과 이상이 아닌 실용과 합리 중시 ▲상호 입장의 차이를 인정하고 공정하게 경쟁하는 민주적 포용력에 대한 요구”라고 말했다.

뉴라이트는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한 민의를 “좌우의 틀을 뛰어넘는 개인의 자율과 책무를 강화하는 자유주의, 배타적 민족주의의 틀을 뛰어넘는 글로벌리즘, 사회적 공동선을 추구하는 한국선진화”로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한나라당은 구시대적 부패 및 무사안일과 명확히 결별하고, 국가운영의 비전과 능력을 갖추는데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단순한 몸조심이 아니라 실력을 쌓고 이를 입증해야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안 이사장 이외에 류근일 자유주의연대 상임고문, 박효종 교과서포럼 상임대표, 김영호 뉴라이트싱크넷 운영위원장, 신지호 자유주의연대 대표, 조전혁 자유주의교육운동연합 상임대표, 김영환 시대정신 편집위원, 한기홍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대표, 홍진표 자유주의연대 집행위원장이 참여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