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라이트, “북한인권문제 중요”

최근 남한의 첨예화된 이념대립속에서 합리적 우파를 지향하고 나선 New Right운동 단체대표들이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한 문제제기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뉴라이트운동을 주도하는 <기독교사회책임> <자유주의연대> <헌법포럼> 3개단체 대표들은 23일 중앙일보와의 좌담회를 통해 북한문제 및 뉴라이트 운동의 방향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자유주의연대> 신지호 대표는 “북한과의 공조는 김정일 정권과의 공조, 2천만 북한동포와의 공조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지금까지는 김정일 정권과의 공조로서, 사이비 민족공조였다”면서 “고통받고 신음하고 있는 2천만 북한 동포와 공조하는 것이야말로 지난 독재정권 시절 민주주의를 지켜낸 것의 연장선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대표는 또 “지금까지 합리적인 좌파 진영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한마디도 못한 것이 문제였다”며 “하지만 최근 좌파 지식인 사이에서도 이 문제에 대한 자각이 일어나고 있어 희망적”이라고 덧붙였다.

<기독교사회책임> 김진홍 대표도 “북한 인권문제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사안”이라며 “민족공조 때문에 한미동맹을 저해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헌법포럼> 이석연 상임대표는 “통일은 자유시장주의, 법치주의로 가는 것을 전제로 해야한다”며 “우리 헌법 제4조에 자유주의 기본질서에 입각한 통일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라고 명문화돼 있다”고 지적하며, 통일정책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요구했다.

김대표는 북인권에 대한 언급으로 이념대립이 강화될 것이란 우려에 대해 “첨예하게 대립해 판이 깨져선 안 되며, 서로 의견을 수렴해 미래지향적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논쟁이 있더라도 변증법적으로 해결해 국민을 설득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합리적 해결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문제의식의 결과물로 <자유주의연대>는 최근『교과서가 가르쳐 주지 않는 북한의 진실』(도서출판 시대정신)이란 책을 발간했고, 북한사를 포함한 한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한 <교과서 포럼> 창립기념 심포지엄에도 뉴라이트를 지향하는 단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예상된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