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올해 北곡물 총생산량 431만t”

농촌진흥청은 18일 올해 북한의 곡물 총 생산량이 지난해에 비해 30만t 정도 증가한 431만t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농진청은 올해 북한의 기상과 병해충 발생 현황, 비료 등 농자재 공급사정을 종합 분석한 결과 북한 곡물 총 생산량은 지난해 401만t에 비해 7.5% 정도 증가한 431만t으로 추정했다.

벼는 비료와 생육 초기 물 부족이 있었지만 생육 후기 일조량이 풍부하고 태풍 등 기상재해가 적어 지난해에 비해 33만t 정도 쌀 수확량이 늘어 186만t을 수확했으며, 옥수수는 생육초기 가뭄으로 지난해보다 5만t이 준 154만t이 생산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밖에 두(豆)류 16만t, 감자 등 서(薯)류 51만t, 보리와 잡곡 등 맥(麥)류 24만t이 생산된 것으로 농진청은 추정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올 북한 기상은 작물 생육기간인 4~9월의 평균기온이 18.0℃로 평년의 17.8℃와 비슷했고 강우량 역시 739.7mm로 평년의 742.7mm와 비슷했다”며 “무엇보다 생육 후기인 8~9월의 일조량이 지난해에 비해 16%나 증가했고 태풍의 피해가 없어 지난해보다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농진청의 결과 발표에 따라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여부가 주목된다. 하지만 앞서 WFP와 FAO의 421만t 북한 식량 생산량 발표에도 지원에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만큼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다.

앞서 WFP와 FAO는 앞서 8일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은 도정 전 기준으로 약 421만t이라며 수입과 지원을 감안해도 약 83만6000t의 식량이 부족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호년 대변인은 9일 “북한의 요청과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지원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라며 “현재는 그런 상황이 아니며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9일 북한의 올해 작황이 지난해보다 풍작이었다고 밝힌 뒤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평가결과를 현재 유관 부처와 함께 검토중”이라면서 “대북 식량지원은 북한 식량사정과 국민여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