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관계자 등 北방북차단 발표후 첫 방북

북한 군부가 주말인 29일 남측 당국자들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전면 차단할 것을 예고했지만 31일 오전 현재 남측 인사들의 방북에는 별다른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31일 오전 9~10시 지방 자치단체 및 농촌진흥청 관계자 8명과 1천600여명의 민간인들이 경의선.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거쳐 육로로 방북했다.

이들은 방북 과정에서 북측으로부터 별다른 제지를 받지 않았으며 방북 수속에 걸린 시간도 평소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날 방북한 이들 중 지자체 및 농진청 관계자들은 북측과의 영농협의 등을 위한 실무 인력들로, 지난 주말 이전에 방북 승인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9일 남북장성급회담 대표단 북측 단장 명의로 남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김태영 합참의장의 북한 핵공격 대책 발언을 문제 삼으며 “우리 군대는 당면하여 군부 인물들을 포함한 남측 당국자들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전면 차단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 대북 소식통은 “방북하는 남측 당국자는 회담 대표, 북에서 열리는 행사 참석자, 민간 차원의 대북사업을 지원하는 실무 인력 등으로 구분된다”며 “북한이 방북을 차단하겠다는 당국자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통지문만 봐서는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