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일꾼대회 내년 1월로 연기…당 중앙위 전원회의 이후 열릴 듯

지난해 12월 개최된 제4차 전국농업부문열성자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캡처

북한이 이달 평양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농업일꾼대회를 내년 1월로 연기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26일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 제재에 맞서 농업생산의 중요성을 강조해오던 터라 이번 농업일꾼대회는 농장 관리일꾼 전반이 참여하는 대규모 대회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12월에 개최하겠다고 참석자 준비를 지시한 농업대회가 내년 1월로 연기됐다”고 말했다.

북한은 작년 12월 9년 만에 농업부문 열성자 회의를 개최했고, 올해 3월 ‘전국농촌청년작업반 및 청년분조 열성자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북한 당국이 근래 들어 잇따라 농업 관련 대회를 개최한 배경에는 농업 개혁과 기술 발전을 통한 생산량 증대와 농업현대화를 조기에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올해도 농사형편이 그리 좋지 않다는 것을 사전 조사로 파악했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를 전면적으로 제기해 그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이번 대회 개최 배경을 분석했다.

소식통은 농업대회 연기 배경에 대해 당국은 ‘일부 지역 탈곡 미완수’를 이유로 들었지만 국내외의 불안한 정세가 원인이라는 평가가 내부에 퍼져있다고 말했다.

북미관계가 공전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이 언급한 ‘새로운 길’에 대한 뚜렷한 방향이 나오지 않았고, 주요 국정 방향을 제시할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도 아직 개최되지 않은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현재 북미 관계가 첨예한 공방을 주고 받고 있는 상태에서 향후 행보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고민도 적지 않을 것”이라며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통해 내부 결속을 확고히 담보한 다음 그 다음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