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주재 안보장관회의 NSC로 격상

정부는 9일 오전 북한 함경북도 화대군 지역에서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지진파가 감지됨에 따라 긴급 소집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 안보관계장관회의를 낮 12시를 기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로 회의체의 수준을 격상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낮 12시부터 안보관계장관회의가 NSC로 바뀌었고, 회의는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NSC는 외교.안보.군사 등 대외.국내 정책사항을 심의하는 대통령 자문기구로, 대통령이 의장이며 외교, 통일, 국방장관과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 부처 장관급들이 참여하는 회의체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