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내일 북측대표단 접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제 15차 남북장관급 회담에 참가중인 권호웅 북측 단장을 비롯, 북측대표단 일행을 접견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2일 “노 대통령이 내일중 북측대표단을 접견할 예정”이라며 “참석 대상 등 구체적인 것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북측대표단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가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대남특사 자격인지 여부에 대해 “그 여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은 권호웅 책임참사를 단장으로 최영건 건설건재공업성 부상,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국장, 신병철 내각 참사 등 대표진과 기자단, 경비요원 등 33명으로 구성돼 있다.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북측 인사를 접견하는 것은 처음이며, 지난해 6월15일 서울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4주년 기념 국제토론회’에 참석한 리종혁 북한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을 그랜드 힐튼호텔 행사장에서 접견한 적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