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北 압박하면 한미간 마찰 이어질 것”

▲ 신년 기자회견 중인 노 대통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내외신 신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에 대해 강경책을 사용할 경우 한미간 마찰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북한 체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압박을 가하고 또 때로는 붕괴를 바라는 듯한 미국내 일부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미국 정부가 그와 같은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면 한미간에 마찰과 이견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의 금융조치에 대해 “어떤 불법행위가 있었고, 북한 정권을 압박하고자 하는 어떤 의도가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며 “상호간에 사실 확인과 의견조율이 필요하기 때문에 대통령이 직접 관여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미 재무부 단속반이 한국 정부에 WMD 확산과 위폐문제에 책임이 있는 북한에 대해 미국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 상태에 나와 그 파장이 주목된다.

노 대통령은 “미국에 대해 동맹으로서 최고의 예우를 하면서도 할 말은 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면서 더 큰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현주 대학생 인턴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