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北비난 공동문서 거부”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9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비난하는 공동문서를 채택하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제안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아베 총리가 정상회담 모두에서 북한을 비난하는 공동문서 작성을 요청했으나 노 대통령이 명확히 답하지 않은 채 역사인식 문제로 화제를 돌렸다고 전했다.

이어 회담에 동석했던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이 도중 공동문서에 역사인식과 북한비난을 모두 넣자는 ‘타협안’이 적힌 메모를 노 대통령에게 건넸으나 노 대통령은 역시 답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10일 공동문서를 제안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굳이 문서를 채택할 필요는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