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민주당과 후보단일화 할 수 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23일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 “민주당과는 필요와 사안에 따라 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이날 야후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한 ‘송지헌의 사람 IN’에 출연, 최근 “민주당과는 정책 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제가 발언한 것이 전달이 충분치 않게 된 것이 있다”고 해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보정당이니까 정책이념이 비슷한 정당들과는 전면적인 정책연대를 하고 정책이념이 다른 민주당과는 필요에 따라 사안에 따라 연대할 수 있다고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마치 민주당과 어떠한 일체의 연대도 하지 않는 것처럼 이야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노 대표는 특히 “필요하다면 민주당과의 후보단일화도 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도 ‘유시민 전 장관이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다면 후보단일화를 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공식 출마를 선언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다”라며 말을 아꼈다.


노 대표는 진보연합과 관련, “여러 진보세력이 뭉쳐 진보의 큰 집을 짓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진보끼리의 연대가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과의 ‘합당’에 대해 노 대표는 “중요한 것은 하나냐 둘이냐의 문제보다 국민들에게 큰 뿌리를 내리는 것이 중요하고 더 큰 하나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이것이 혁신이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깨진 화분조각을 맞추는 것이 과거 복원이 필요한 게 아니라 큰 화분을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