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법 두고 추미애-민주당 ‘물리적 충돌’

복수노조 허용 및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 등 노동관계법 개정안 처리를 두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30일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민주당 소속인 추미애 환노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노동관계법 처리에 앞서 토론을 갖기로 하고, 한나라당 소속인 차명진 법안심사소위원장의 개정안 심사 결과 보고를 진행시켰다.


추 위원장은 “산별노조에 대한 교섭권을 예외로 인정할 것인지에 대한 견해차 외에는 접점은 모아져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 법안심사소위를 여는 의미가 없으므로 소위 위원들은 별도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라”고 강조, 상임위원을 제외한 입법보좌진을 비롯한 전원 퇴장을 지시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환노위원인 김상희 의원과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이 추 위원장을 둘러싸고 마이크를 치우는 등 의사진행을 저지하고 나서 고성이 오가고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에 추 위원장은 “표결하는 게 아니고 토론을 하자는데 왜 물리력으로 저지하느냐”며 실력저지에 가세한 강기갑 민노당 대표와 기획재정위 소속인 이정희 의원을 퇴장시키고 상황 수습에 나섰다.


현재 환노위 회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노조법 개정안을 두고 민주당과 추미애 위원장, 여야간 물리적 충돌까지 빚어져 연내 처리는 요원해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