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평화상 수상자 “北인권 위해 행동 나서라”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16일(현지시각),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과 헬 망네 본데비크 전 노르웨이 총리, 엘리 위젤 노벨수상자 등 3명의 세계의 인권지도자들은 유엔본부에 북한인권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유엔경제사회위원회 회의실에서 청원서를 발표, 북한인권 탄압에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질 것을 호소하고 유엔안보리가 핵확산 결의뿐 아니라 대북인권 결의안도 통과시켜줄 것을 요구했다.

본데비크 전 총리는 “지난 4월 유엔안보리는 각 국가가 자국민을 인권침해로부터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며 “안보리 차원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자유롭게 조사하고 유엔 인권특별보고관의 권한을 인정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북한인권문제에 범세계적인 공감대가 있다”며 “북한은 정치범수용의 존재와 자유 탄압 등, 반인권행위가 체계적이고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정부는 자국민에 대한 인권침해를 막지 못할 뿐 아니라 오히려 이에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벨 전 대통령은 “북한에 관해 핵문제만 주목받고 있다”면서 “북한인권의 참혹한 실상을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하며 “북한 인권문제 해결에 대한 노력이 북한의 민주화로 연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엘리 위젤은 “세계 시민들은 자유를 갖지 못한 자들을 위해 싸울 의무가 있다”며 “북한주민들이 결코 혼자가 아니며 세계가 그들과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하벨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타임스에 공동기고문을 통해 “반기문 차기 유엔 사무총장의 취임 후 첫 공식업무는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안보리 보고가 돼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