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6·15선언 ‘민족공조’ 강조

제2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8일 6.15공동선언에 담긴 민족공조 정신을 되살려 통일을 앞당기자고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이 신문은 ’6.15 공동선언의 이행은 조국통일을 앞당기는 길’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내고 “6.15 공동선언에는 사대와 외세의존을 단호히 배격하고 민족주체의 단합된 힘으로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우리 민족의 한결같은 의지가 그대로 반영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6.15 공동선언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겨레의 심장속에 새겨줬다”면서 “’우리 민족끼리’ 이념은 조국통일 운동에서 주체적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해주는 사상적 힘으로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걱정하고 애국과 통일을 지향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6.15공동선언의 사상과 기본정신을 존중하고 공동선언을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며 “외세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민족 자체의 힘에 의거하고 외세와의 공조가 아니라 민족 공조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