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1면에 최룡해 訪中 사진 3장이나 게재







▲22일 김정은 특사로 중국에 파견된 최룡해와 중국 왕자루이 대외연락부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노동신문

북한 매체들이 23일 김정은의 특사인 최룡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방중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특사로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최룡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이 22일 낚시터 국빈관에서 왕가서 중국 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 부주석,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을 만났다”고 전했다.


노동신문도 최룡해 방중소식을 전하면서 “쌍방은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조·중 친선관계를 더욱 개선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문제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석상에서 왕가서 부주석은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의 특사로 최룡해 총정치국장이 중국을 방문한 데 대해 열렬히 환영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신문은 23일 1면에 최룡해를 포함한 특사단의 평양 순안공항 출발과 베이징 서우두공항 도착,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면담 등을 전하는 기사 3개를 실었다. 그동안 노동신문 1면에는 김정은 관련 우상화 글이 대부분 올라왔다는 점에서 이번 최의 방중을 북한 당국이 중요한 국사(國事)로 여기고 있다는 것을 엿볼 수 있다. 


북한 매체들은 앞서 김정은의 특사로 최룡해가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특별비행기로 출발한 것과 베이징 도착, 왕자루이 면담 소식 등을 사진과 함께 신속하게 전했다.


북한 김정은이 중국에 특사를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이 중국에 고위급 인사를 파견하기는 작년 8월 장성택 이후 9개월 만이며 북중(北中) 간 고위급 인사교류는 작년 11월 리젠궈(李建國)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북한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김정은에게 전달하고 나서는 6개월 만이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