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혁명전통은 계승돼야 빛나”…김정은 등장?

44년만에 개최되는 조선노동당 대표자회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 노동신문은 6일 “백전백승에로의 향도는 영원히 조선노동당의 것”이라면서 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위대한 향도자’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오늘 우리 인민이 격정에 설레는 것은 우리의 당과 당 중앙위원회가 가장 훌륭하고 완벽한 향도자임을 온 넋으로 확신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또 “선군으로 승리한 이 땅 위에 휘황한 내일을 펼쳐 놓으려는 우리 당의 포부와 이상은 원대하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당의 두리(주위)에 철통같이 뭉치고 당을 결사옹위하며 영원히 따르고 받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령님(김일성)께서 두 차례의 피 어린 혁명전쟁과 사회주의 혁명을 승리로 이끄셔 우리 당의 백전백승의 전통을 마련하셨다”면서 “전통은 계승되어야 빛난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위대한 향도자, 그것은 백두산 장군들의 업적에 매혹되고 장군님을 높이 모셔 승리와 영광의 대를 이어가는 세대의 한결같은 민심”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당대표자를 앞두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정론을 통해 당의 역할을 강조하고, ‘혁명 전통 계승’ ‘대를 이어가는’ 등의 문구를 사용한 것을 두고 이번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으로의 후계 승계를 본격화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