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한반도 긴장정세 강조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8일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에 따른 유엔의 대북 제재와 남한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등으로 “다치면 터질 듯한 일촉즉발의 긴박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사소한 우발적인 충돌도 곧 핵전쟁으로 번져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북침전쟁 도발의 전주곡’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 “조성된 엄중한 사태 앞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이 팔짱을 끼고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며 “전쟁광신자들의 새 전쟁도발 책동을 막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서는 자위적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외에 다른 출로는 없다”고 핵개발의 정당성을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신문은 “미국과 괴뢰 호전광들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끝끝내 전쟁이 강요된다면 모든 군사적 잠재력을 총폭발시켜 침략자들을 일격에 쓸어버리고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성취하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도 이날 ‘노골적 위협, 계획적인 전쟁준비 책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주한미군이 유사시에 대비해 장병 가족을 비롯한 비전투 요원을 탈출시키는 `한반도소개 훈련(NEO)’을 이달 중순 실시한 것을 가리켜 “조선반도 정세가 일촉즉발의 초긴장 상태에 놓여있는 때에 비전투원들의 탈출 훈련까지 벌여놓은 것은 명백히 새 전쟁도발의 전주곡”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주한미군은 매년 두 차례 정례적으로 전쟁이나 자연재해 등 유사시에 대비해 `Courageous Channel(용감한 해협)’이라는 작전명으로 소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