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한미 합동군사연습 “위험” 주장

북한 노동신문은 내달초 실시되는 한미연합 군사연습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에 대해 “서로 불신과 대결의 감정만 더욱 조장시키며 자칫하면 거기에서 튀는 전쟁연습의 불티가 전면 전쟁의 불길로 치솟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북침 전쟁 연습은 긴장 격화와 전쟁의 근원’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우리 공화국(북한)과 미국은 아직 총부리를 긴장하게 맞대고 있으며 신뢰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남한) 군부가 감행하려는 북침 합동군사 연습이 그 침략적 성격에 있어 지난 시기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감이 가득 찬 미국의 강경 보수세력들이 대화 과정을 파탄시키고 북침전쟁의 불을 지를 기회만 엿보고 있다”면서 “미국과 남조선 호전세력들이 벌이려는 이번 북침 합동군사 연습의 위험성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