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한나라당 때문에 북남관계 최악”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4일 “한나라당의 반공화국(반북) 소동으로 북남관계는 6.15공동선언 발표 이후 최악의 사태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침략의 길잡이들을 제거해야 한다’라는 기명논설을 통해 “한나라당은 역사적으로나, 현실적으로나 침략적인 미제의 광기를 부채질하면서 그 돌격대 노릇을 하고 있다”며 “한나라당은 북과 남 사이의 협력과 교류에 대해 사사건건 시비하고 방해를 놓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한나라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친미보수세력들은 미국과의 동맹을 유지.강화하고 미제 침략군을 강토 안에 계속 붙들어 두려고 발악하고 있다”며 “남조선.미국(한.미) 동맹이 그 무슨 전쟁억제를 위한 안보동맹으로 합리화되던 시기는 이미 지나갔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한나라당을 위시로 한 친미보수세력을 그대로 두고서는 자주통일의 길을 열어나갈 수 없다”면서 “외세의 침략을 물리치려면 그 침략의 길잡이로 나선 역적무리들을 제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또 이날 ’실현될 수 없는 권력야망’이라는 글에서 “박파니 명파니 하는 계파들이 상대를 비방하는 글을 하루에도 수십건씩 인터넷에 올리고 있다”며 한나라당 유력 대선후보들간의 경쟁을 비난하면서 “남조선 인민들은 매국배족의 원흉인 한나라당을 역사의 무덤속에 완전히 묻어버려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