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추수 “영농전투” 독려

북한이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추수철을 맞아 “가을걷이 전투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을 독려했다.

신문은 ‘모든 힘을 가을걷이 전투에 총동원하자’는 사설에서 “농작물을 잘 키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때에 거둬들이는 것은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며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가을걷이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한 사람의 노력이라도 더 많이 농촌에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많은 나라들에서 식량위기가 격화”되고 있어 “현실은 먹는 문제, 식량 문제를 해결하는 길은 자력갱생하는 길밖에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식량문제 해결이 우리식 사회주의를 고수하고 강성대국 건설을 다그치기 위한 가장 중요하고도 책임적인 사업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가을걷이 전투에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영농전투”를 다그쳐 끝내기 위해 “해당 부문에서는 전기와 기름, 운수수단들을 우선 보장”해 주고 “농기계들이 만가동할 수 있게 부속품들을 원만히 대주며 예비를 최대한 동원해 힘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농기계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은 물론 소 등 가축의 힘도 적극 이용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농촌의 노동당 조직들에 대해 “농업근로자들이 임무의 중요성을 자각하도록 사상사업을 힘있게 벌려야”하고 “선전선동 역량을 총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농업 생산을 획기적으로 늘여 최단기간에 인민들의 먹는 문제, 식량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려는 당의 결심은 확고부동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