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양보와 굴복은 죽음”

북한이 핵실험으로 미국과 중국 등 국제사회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제국주의자들에게 양보하고 타협의 길로 나가는 것은 스스로 죽음의 길을 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개인 필명의 논설에서 “제국주의에 대한 양보와 굴복은 나약성과 비굴성의 표현이며 혁명적 원칙을 버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신문은 또 “제국주의자들에 대해 자그마한 환상도 가지지 말아야 한다”며 “제국주의자들에 대한 환상은 타협과 양보의 전제로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을 무서워하면 주눅이 들어 제 할 소리도, 제 할 일도 못하며 자주성.주체성을 잃고 그들의 눈치를 살피면서 비위를 맞추게 된다”며 “미제의 힘의 행사에는 힘으로 맞서 무자비한 징벌로 대답하는 것이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지키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인민이 미제와의 대결에서 찾은 중요한 교훈은 적들과의 대결에서 추호도 원칙을 양보하거나 굴복하지 말고 초강경으로 당당하게 맞서 싸워야 승리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대적관념과 전쟁관점을 바로 가지고 군사적 힘을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