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사상 놓치면 물먹은 담처럼 무너져”

북한 노동신문은 13일 “(사회주의) 사상사업을 등한시하고 돈으로 사람을 움직이는 자본주의적 방법을 끌어들이면 사회주의가 와해 변질되고 붕괴되는 엄중한 후과(나쁜 결과)가 초래된다”고 경계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사회주의 사상은 사회주의의 생명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회주의 건설 역사가 오래거나 경제력과 군사력이 강한 나라라고 해도 사상을 놓치면 반(反)사회주의적 공세 앞에서 물먹은 담벽처럼 무너지게 된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신문은 “돈으로 사람을 움직이는 자본주의 방법을 받아들인” 사회주의 국가의 경우 “오직 돈에만 미쳐 돌아가는” 개인 이기주의와 황금만능주의가 만연됐다면서 “그러한 도덕적 붕괴 과정이 결국 사회주의의 붕괴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이 ’자유화 바람’과 반동적 문화를 주입해 사상정신적 와해, 변질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며 “사상문화적 침투 책동의 포로가 되어 부르주아 사상문화에 물 젖게 되면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에 빠지고 사회주의에 대한 신념을 잃게 된다”고 거듭 경계했다.

이에 따라 “사상사업을 홀시하는 것은 사회주의 변질과 붕괴로 이끌어가는 길”이라고 신문은 주장하고 “사회주의 사상이 확고히 지배하는 사회는 절대 붕괴되지 않”으나 “사회주의 사상교양 사업을 하지 않으면 쉽게 제국주의 사상문화의 포로가 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