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북한 전역에 이명박 사망설 퍼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이명박 대통령의 사망설이 북한 전역에 퍼지고 있다는 황당한 소식을 11일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소문 그래도 죽어마땅한 역적’이란 글을 통해 이 대통령의 사망설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분노에 치떠는 누군가의 입에서 나왔을 리명박놈이 뒈졌다는 소리가 한입두입 건너 어느덧 사실처럼 되였다”고 밝혔다.


이어 “소문이 얼마나 통쾌하고도 가슴후련했으면 삽시에 평양은 물론 평양남도와 평안북도, 황해남도와 함경북도 등 전국각지에로 짜하게 퍼져갔겠는가”라며 “소문을 듣고 누구나 통쾌하고 시원해하며 손벽을 치면서 춤까지 추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물론 이런 풍설이 어디에서 어떻게 생겨났는지 알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명백한 것은 민족반역무리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판결이 비껴있다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북한 매체들은 최근 최고존엄을 모독했다며 이 대통령에 대해 맹비난해온 바 있다. 특히 이 대통령의 실명이 적힌 사격표지판에 사격하는 사진을 공개하는 등 그 비난수위를 높여왔다.


북한 매체의 이같은 반응은 남한에 대한 적개심을 고취해 김정은 체제를 공고히 하고, 충성심을 높이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