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북일관계 무력충돌계선 육박”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왜나라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은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며 “사실 지금 조일관계는 무력충돌계선으로 육박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날 ’사무라이 족속의 무모한 전쟁광증’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일본 방위청 장관이 우리나라(북)를 일본이 직면한 최대의 위협이라고 떠벌이는 등 일본이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제재문제를 공개적으로 줴쳐대고(마구 외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왜나라는 우리나라에 대한 전면적인 제재조치를 실시하는 길에 들어선 데 이어 군사적 행동 조치를 뒤따라 세우려고 하고 있다”며 “일본 군국주의의 침략적 본성과 야망은 조금도 변하지 않았으며 그들의 재침 책동은 날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전쟁 미치광이들에게는 몽둥이 찜질이 제일이며, 우리에게는 지금까지 다져온 튼튼한 자위적 국방력이 있다”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우리나라를 어째보겠다고 선불질(섣부른 공격)을 한다면 선군의 위력으로 무자비한 징벌을 안길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