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민족공조로 전쟁위험 제거” 거듭 주장

미국은 여전히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 민족의 손”으로 이러한 전쟁위험을 제거해야 한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9일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공고한 평화보장은 절박한 현실적 과제’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미국은 ’당근’과 ’채찍’을 운운하면서 우리에 대한 군사적 위협과 압력을 여전히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오늘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북침 전쟁의 첫째가는 근원은 미국의 대조선(대북한) 적대시 정책”이라며 “남조선(남한)에서 끊임없이 감행되는 대규모의 합동 군사연습과 무력증강 책동, 미군기지 이전및 확장 놀음은 북침전쟁의 가장 현실적인 위험요소”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자면 평화를 유린하고 전쟁위험을 조성하는 역사적.현실적 요소들을 제거해야 한다”며 “북에 있건, 남에 있건, 해외에 있건 누구나 다 힘을 합쳐” 이러한 “전쟁 위험”을 제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