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독도는 우리 민족의 땅”

북한 노동신문은 5일 독도가 우리 민족의 땅이라면서 일본의 독도 강탈책동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남의 땅을 강탈하려는 날강도적 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독도가 우리 민족 고유의 땅이라는 것이 역사적으로나 법률적으로 확증된 조건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이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며 “독도 영유권 주장을 계속 들고 나오는 것은 조선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독도에 대한 일본 반동들의 영유권 주장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몰이해나 국제법에 대한 무식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며 “그것은 남의 땅을 강탈하는데 이골이 난 자들의 날강도적 행위로 조선재침야망의 집중적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제는 새로운 조선전쟁을 도발하려고 미쳐 날뛰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일본 군국주의자들은 그에 편승해 조선 재침을 감행하려 하고 있고 그 선행공정으로 독도를 타고 앉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독도를 강탈하려 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며 “우리 인민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의 독도 강탈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일본 군국주의자들은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