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대일 비난때마다 南정부 연계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한.일 정상회담을 사흘 앞두고 일본의 대북 제재 연장은 “남조선(남한) 이명박 정권의 출현과 결코 무관치 않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불순한 목적을 노린 제재연장 소동’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명박 정부는 “집권하자마자 일본과 관계 회복을 표방하며 그의 과거 범죄를 눈감아주고 독도 강탈 기도마저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의 대북 경제제재 연장으로 “후쿠다 정권의 비이성적이며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적 자세가 더욱 뚜렷이 드러났다”면서 “일본반동들은 이명박 패당과 작당해 우리 공화국에 대한 포위망을 좁히고 반공화국, 반총련 압살이라는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고 “제재 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북한 언론매체는 일본의 대북 제재나 독도문제로 일본을 비난할 때 남한 새 정부의 대일정책도 함께 거론해 비난하는 새로운 경향을 보이고 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7일자 논평에서 “최근 들어 일본반동들이 독도강탈 책동에 더욱 광기를 부리고 있는 것은 남조선의 현 보수 집권세력이…일제의 과거 죄행을 덮어버리려는 친일사대 매국적 본성을 그대로 드러내놓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이명박 정부가 실용외교를 내세워 “동족을 반대하는 침략공조체계 수립”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남한에 “보수 정권이 들어선 기회에 ’일한공조’와 ’관계복원’을 코에 걸고 독도강탈 음모를 실현해보려고 갖은 책동을 다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