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남조선내 연북(聯北) 분위기 높아져”

북한 노동신문은 18일 “남조선에서 연북(聯北).화해의 분위기가 이전에 비할 바 없이 높아졌다”며 “남조선 공안당국은 대세를 똑바로 보고 진보세력에 대한 탄압을 걷어치우고 대결시대의 오물인 보안법을 지체없이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용납 못할 반민족적 파쇼난동’이라는 제하의 기명 논평에서 남한 공안당국이 강순정 전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과 민주노동당 당원 2명을 구속한 것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특히 “지금은 북과 남이 서로 대결하던 시대는 지나가고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가 지배하는 6.15통일시대”라며 “각계각층 인민들 속에서 우리 공화국의 선군정치를 찬양하는 목소리가 날로 더 크게 울려나오고 있으며, 민족 내부에서 연북화해.자주통일이 막을 수 없는 흐름으로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간첩사건 따위의 반공화국(반북) 파쇼 모략은 반동적인 자들이 최후발악적으로 쓰는 낡은 수법”이라며 “한나라당과 그 추종세력이 케케묵은 수법으로 남조선 사회의 진보적 발전의 길을 가로막고 재집권 야망을 실현해 보려 하지만 그것은 자신들의 파멸만을 재촉할 뿐”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