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남북, 대결할 하등의 이유 없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북남관계개선은 우리의 일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6.15공동선언, 10.4선언 언급, “북과 남은  정치적대결상태를 해소하고 민족의 운명과 장래를 위해 관계개선의 길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남관계를 불신과 대결의 관계로부터 신뢰와 화해의 관계로 전환시키는 것은 시대의 요구”라고 강변했다.


이어 “민족분렬의 역사는 북과 남이 대결의 격화로 얻을 것이란 분열의 지속과 전쟁의 참혹한 재난밖에 없다는 뼈저린 교훈을 새겨주었다”며 “북과 남이 서로 대결해야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남사이에 대결과 긴장이 격화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절실한 것은 민족적 화해와 협력, 단합을 도모하는 것”이라며 “그를 위해서는 당국뿐아니라 북과 남, 해외의 각계각층의 래왕과 접촉, 협력이 적극 실현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