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김정일, 3일 저녁 연회 참석”

김정일의 방중(訪中) 여부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노동신문은 김정일이 3일 저녁 류훙차이 신임 주북한 중국대사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한 연회에 참석했다고 4일 보도했다.


이날 노동신문 보도에서 연회 장소가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신화통신 역시 4일 이같은 내용을 보도함으로써 김정일의 연회 참석은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김정일이 적어도 3일 저녁까지는 평양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노동신문은 김정일이 류 신임대사와 중국 대사관 외교관, 방문중인 톈진(天津) 여자배구단을 위해 함께 연회를 베풀었다고 전했다.


이날 연회에는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를 비로해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 비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김양건 노동당 통전부장, 김영일 당 국제부장, 김정각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 김원홍. 현철해. 박재경 인민군 대장 등이 참석했다.


김기남 비서는 이날 축배사에서 “북.중 우호 관계는 양국 선대 혁명가들이 손수 맺어 키워온 것”이라면서 “양국간 우호관계는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지도하에 새로운 단계로 부단히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류 신임대사는 “중국은 북한과 함께 후진타오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지도 정신에 따라 양국 우호 협력관계를 부단히 강화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연회 참석 앞서 최태복, 김기남 비서와 류 대사는 중국 톈진 여자배구단과 북한의 4.25 여자배구단 간의 친선경기를 관람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